징계해고된 근로자들이 해고무효확인 및 임금청구한 사례 > 성공사례

본문 바로가기

  • 성공사례

성공사례
SUCESSFUL CASE

부당해고 및 부당노동행위 등 | 징계해고된 근로자들이 해고무효확인 및 임금청구한 사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열린마음 작성일18-09-26 03:08 조회916회 댓글0건

본문

 

사건의 개요

 

경비업체 경비원으로 근무하던 사람들이 경비용역을 의뢰한 회사에서 경비를 서던 중 고철무단반출 사건이 발생하였고, 반출차량에 대한 검문, 검색을 소홀히 하였다는 이유로 징계해고를 당하자 부당해고구제신청을 하였습니다. 지노위, 중노위에서 회사가 징계권을 남용하였다는 이유로 부당해고구제명령을 내리자, 회사가 중노위를 상대로 부당해고구제재심판정 취소소송을 제기하였고, 1심에서 원고(회사) 패소판결을 내리자 해고된 경비원들(원고들)이 회사를 상대로 해고무효확인 및 임금청구 소송을 제기하였습니다.

 

이 사건에서 박범석 변호사는 원고들을 대리하였습니다.

 

변호사의 조력

 

박범석 변호사는 원고들이 고철 무단반출 사건에 가담한 증거가 전혀 없고, 오히려 고철 무단반출 차량을 적발하는데 기여하였으며, 설사 일부 과실이 인정된다고 하더라도 반출된 고철이 경비용역을 의뢰한 회사의 소유가 아니라, 반출업체의 소유로서 어차피 외부로 반출되어야 하는 물건인데, 단지 반출규정에 따르지 않은 사소한 잘못이 있었을 뿐이므로 원고들의 잘못으로 인하여 경비용역을 의뢰한 회사에게 아무런 피해도 발생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처음 일어난 사소한 잘못에 대하여 가벼운 징계 절차도 없이 곧바로 징계해고를 단행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주장하였습니다.

 

소송결과

 

이 사건은 관련 부당해고구제재심판정취소사건의 대법원 판결선고시까지 재판이 정지되어 있다가 대법원에서 피고회사의 패소판결이 확정됨에 따라 피고회사에서 해고근로자들을 복직시키고, 부당해고기간의 임금을 지급하는 것으로 마무리 되었습니다.

 

 

법무법인 열린마음 노무센터 | 주소 : 대전 서구 둔산로 137번길 44, 303호 (서림빌딩) | 사업자등록번호 : 791-81-00968 | Copyright ⓒ 2018 법무법인 열린마음. ALL rights reserved  ADMIN